자유교육연합, "교육부, 자유민주주의 체제 위협하는 역사교과서 왜곡 즉각 중지해야"

khTV   |  2022-09-05 21:37:01  |  조회 903
인쇄하기-새창

▲ 교육부의 역사왜곡 & 좌편향 교육과정 시도 규탄 기자회견 현장모습 (사진=자유교육연합 제공)


교육부, 한국사 시안에 '6.25 남침', '자유' 등 교육내용 빠진 2022년 교육과정 개정 추진 논란

자유교육연합, 2022 교육과정 시안은 문재인 정부의 '역사 교육 알박기'…‘대한민국 수립’이 아닌 '대한민국 정부 수립' 폄훼

5일 오후 2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 광화문광장에서는 대한민국교육의 정상화를 바라는 교육시민단체인 '자유민주교육국민연합'(이하 자유교육연합)과 학부모단체들 주최로, '역사왜곡 편향 교육과정 시안 규탄 및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지난 달 30일, 교육부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시안은 지난 문재인 정부 때 만들어진 '2022년 개정 한국사 교육 과정 시안'이다. 이 시안에 따라 2025년부터 중학생과 고교생이 배우게 되는데 교과서에 '자유민주주의'라는 용어가 빠진 것과 6.25전쟁에 대해서도 '남침으로 시작된' 이라는 설명이 빠졌다.

자유교육연합은 이번 교육과정 시안은 문재인 정부의 '역사 교육 알박기'라고 주장하며, 헌법 제37조 1항은 '국민의 자유와 권리는 헌법에 열거되지 아니한 이유로 경시되지 아니한다.'라고 명시되어 있어, 대한민국 헌법에 따라 자유와 권리의 본질적인 내용이 침해될 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반면, 공산국가에서는 자유라는 표현의 사용을 극도로 거부해 실제로 쓰지 않는다며,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에 '자유민주주의'가 아닌 '민주주의'라고만 표현했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수립’이 아닌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표현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크게 폄훼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하였다.

또한 지난 2015년 교육과정에선, '북한 정권의 전면적 남침으로 발발한 6.25전쟁의 전개 과정' 이라고 서술하였고, 2018년 개정판에서는, '남침으로 시작된 6.25 전쟁의 전개 과정과 피해 상황'으로 서술하였지만, 이번 2022 교육과정에선 6.25한국전쟁(사변)에 대해 '남침'이라는 표현 없이 '6.25전쟁과 남북 분단의 고착화' 로 6.25 한국전쟁을 왜곡 서술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자유교육연합은 교육은 나라의 '백년지대계' 라며, "우리(학부모들)의 마음과 뜻 그리고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 자유 아니면 죽음을 달라고 싸운 우리 선조들의 희생을 생각해야 한다. 우리가 누리는 자유는 이제는 공짜가 아니다"라며, "점진적인 좌편향 교육을 통해서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위협하고 있는 특정 세력의 시도를 바로 잡는데 앞장서겠다”고 천명하였다.

▲ 교육부의 역사왜곡 & 좌편향 교육과정 시도 규탄 기자회견 현장모습 (사진=자유교육연합 제공)


이하 성명서 전문.

--- 성 명 서 ---

교육부는 8월 30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2022 개정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을 공개했다. 

'교육과정'은 학생들이 수업 시간에 배우게 될 내용과 체계를 써 놓은 것으로서, 교과서 집필자들은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에 따라서 교과서를 쓴다.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을 어기면 교과서 검정 심사 통과가 어렵다. 

교육부가 문재인 정부 시절인 작년 4월, 2025년 고교 학점제 도입에 맞춰 새로운 교육과정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뒤, 공모를 통해 구성된 연구진이 전체 방향과 뼈대에 해당하는 '총론'과 과목별 '교육과정'을 개발해, 이번에 그 시안을 내놓은 것이다. 그런데 이번 교육과정 시안이 그대로 확정되면, 그에 따라 집필되는 교과서 내용 역시 좌편향 될 수밖에 없기에 대다수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22 개정 교육과정의 문제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2015년 교육과정에서는 '자유민주주의의 발전 과정'과 '자유민주주의적 기본 가치를 실현하고자 했던 민주화 운동' 등의 문구에 '자유민주주의'란 말이 들어가 있었다. 그런데 이날 발표된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은 '대한민국 발전' 단원의 성취 기준과 성취 해설 부분에 모두 ' 자유민주주의'라는 용어를 쓰지 않고 '민주주의'라고 표현했는데 이것은 인민민주주의도 용인하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 

둘째, 2018년 교육과정에서는 교육과정과 교과서 집필기준에서 모두 '남침'이란 말이 빠졌다가 비판을 받자 집필기준의 상위 개념인 교육과정에 '남침으로 시작된 6․25 전쟁'이라는 문구를 추가한 일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 2022 교육과정 시안에서는 아예 '남침'이란 표현이 사라졌고, 성취기준 해설에 '냉전 체제가 정치 세력의 갈등과 재편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을 탐색한다', '6․25 전쟁과 분단의 고착화 과정을 국내외의 정세 변화와 연관 지어 이해한다' 등의 표현으로 분단과 전쟁의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모호하게 서술했다. 

명확하게 가르쳐야 할 6․25 남침의 사실을 교육과정에서 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현재도 북한이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세력이라는 것을 우리 학생들이 인식하지 못하도록 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으며, 국제정세를 바르게 인식시켜 글로벌 리더를 키워내야 할 교육의 역할이 오히려 퇴보할 것임에 틀림없다. 

셋째, 2015년 교육과정에서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각하고 북한과 차별화하기 위해 '대한민국 수립'이란 표현을 썼고, 북한은 '북한 정권 수립'이라고 했다. 그러나 2018년 교육과정에서는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란 표현을 써서 "대한민국이란 국가의 건국 의미를 '정부 수립' 정도로 격하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었는데, 2022 교육과정에서도 여전히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란 표현을 쓰고 있어 교육부는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수렴하지 않는 반국민적 정서를 부추기고 있다.

넷째, 2022 개정 교육과정 시안에서는 고등학교 '한국사'에서 전근대사가 1/6로 줄어들고, 근현대사가 5/6로 늘어나 시대적 편중이 상식을 벗어날 정도로 압도적으로 심화되었다. 

이것은 대한민국교원조합이 9월 1일 발표한 성명서에 의하면, 근현대사가 특정 이념 세력의 정치적 지지 세력을 양산하는 이념 교육의 수단으로 오랫동안 활용되어온 현실을 볼 때, 중학생보다 인지적․ 사회적으로 발달한 고등학생 시기에 이러한 교육을 집중함으로서, 이들이 선거권을 갖게 되는 2~3년 후부터 대거 직접적인 정치적 성과를 거두고, 이를 반복하여 특정 세대의 견고한 정치적 지지 세력화를 의도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남침',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수립' 등은 그동안 정권이 바뀔 때면, 한국사 교육과정이나 교과서 집필 과정에서 어떻게 서술되는지를 두고 이념논쟁을 일으켰던 대표적인 표현들이다.

이에 우리 단체는 2022년 교육과정 시안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다. 또한 정부는 집필진을 바꾸고 공청회 등을 통해 헌법적 가치를 존중하고 올바른 역사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교과서가 집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방법을 강구하여 주길 강력히 요청한다.


2022년 9월 5일

자유민주교육국민연합 외 14개 단체

건강한시민모임, 맘스티칭연구소, 바른가치수호학부모연합, 바른교육청년연대, 바른교육학부모연합, 보건학
문과인권연구소, 샤인생명연구소,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은평교육사랑학부모연합,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 좋은교육시민모임, 진실역사교육연구회, 청주미래연합, NK자유인권센터



[인터넷뉴스팀 / info@khtv.org]
  목록  
댓글쓰기  총 1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보름달
2 0  
비바람이 부는데도 불사하고 모두들 수고하셨네요. 역사와 교과서 왜곡 절대 용납할 수 없습니다. 진실을 거짓으로 덮지 말고 아이들에게 바른 교육을 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습니다.
  22-09-06  | 수정 | X 
나라
3 0  
교육은 편향되면 안된다!!!!!!올바른 역사교육을 가르쳐야한다!!   22-09-06  | 수정 | X 
안티페미
3 0  
진실은 반드시 승리합니다   22-09-06  | 수정 | X 
정현아
4 0  
애들을 올바르게 가르쳐야죠
역사 왜곡 말도 안됩니다 !!   22-09-06  | 수정 | X 
태풍이
4 0  
자유민주체제를 위협하는 좌편향된 왜곡된 역사교과서 중지해야 합니다!!   22-09-06  | 수정 | X 
연아
4 0  
좌변항공산주의교육에서 하루빨리 벗어날 수 있기를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22-09-06  | 수정 | X 
마스크좀벗자
5 0  
나라가 점점 어두워지는데 희망이 있네요 감사합니다!   22-09-06  | 수정 | X 
평강이
5 0  
감사합니다.바른소릴 내주셔셔 이 나라에 희망이 있습니다.   22-09-06  | 수정 | X 
최미현
7 0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습니다. 정확한 역사는 다음세대에게 자신과 나라의 정체성의 기틀을 마련할 귀한 자산입니다. 역사왜곡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되는 반민족적인 범죄행위입니다!!! 역사왜곡 절대반대!!!!!   22-09-05  | 수정 | X 
서울학부모
9 0  
진실된 역사를 전수하는 것은 생명과도 같은 것입니다
과거 잘못을 반성하여야 미래로 나아갈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녀에게 거짓된 역사를 가르친다면 미래는 없습니다
자유민주교육국민연합 감사합니다 화이팅.. 기사 실어주신 KHTV 복받으세요   22-09-05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71 문미혜 계양구 구의원,「인천시계양구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1-22 836
370 오창숙 남원시 시의원,「남원시성인지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1-11 1547
369 바른인권여성연합, "나쁜 포괄적 성교육 비판한 정경희 의원 지지..
khTV
22-11-01 1166
368 위은진 법무부 인권국장의 제4차 NAP, 윤석열 대통령의 정책과 거..
khTV
22-10-31 1384
367 국가인권위, 대한산부인과학회에 윤리지침 무시한 비혼여성 난임시..
khTV
22-10-27 883
366 이은미 평창군의회 의원,「평창군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0-26 947
365 장상윤 교육부차관과 오승걸 실장, 교육부장관 없는 틈타 이념적..
khTV
22-10-24 1748
364 김희수 진도군수,「진도군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0-21 965
363 국민의힘, 군포시/양주시/의왕시/과천시 인권조례 제정시도 폭주논..
khTV
22-10-06 1738
362 보앤인, 서울·경기 실내마스크 강제착용 집행정지 소송 제기
khTV
22-09-16 1734

공감 베스트 동영상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