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천2백여 명의 교수들, 동성결혼 옹호·조장 김영미 부위원장 해임 촉구해

khTV   |  2023-12-13 19:29:30  |  조회 2679
인쇄하기-새창

▲ 김영미 부위원장(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 부위원장, 평소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이룬 정상가족 규범 해체 요구, 자유로운 낙태 주장, 동성결혼 옹호·조장해…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로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려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 징계해야"

"출산율 저하되는 이유는 부모가 아이를 양육·교육하기가 힘든 경쟁의 격화, 만혼과 비혼 문화의 영향 때문…거짓된 설문조사 통해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면 출산율이 증가할 것이라고 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장"

"프랑스, 팍스제도(생활동반자법) 도입후 42.7%였던 ‘혼인외 출산율’ 2021년엔 63.5%까지 급증…한국은 ‘혼인외 출산율’ 겨우 2.2%(2018년)에 불과한데 만약 팍스제도 도입하면 출산율 더욱 떨어지고 가정이 해체되어 ‘혼인외 출산율’ 급증하게 될 것" 경고

지난 11일,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의 교수가 참여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은, 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로 동성결혼 합법화를 시도하기 위해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영미 부위원장은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동반교연은 김 부위원장은 평소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이룬 정상가족 규범 해체를 요구하고, 자유로운 낙태를 주장하며, 동성결혼 등의 다양한 가족 등도 옹호해 왔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11월 27일엔 김 부위원장의 저출산고령사회위에서 저출산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는데, 이것은 국민을 기망한 설문조사일 뿐만 아니라, 설문조사 결과를 동성결혼과 동성간 결합 합법화를 정당화하고 김영미 부위원장의 편향된 이념을 주장하는데 사용하였다며, 이러한 작태는 정부 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공정성을 저 버린 행동이므로 윤석열 대통령은 김영미 부위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출산율이 저하되는 이유는 부모가 아이를 양육·교육하기가 힘든 경쟁의 격화, 만혼과 비혼 문화의 영향 때문임에도 불구하고, 거짓된 설문조사를 통해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면 출산율이 증가할 것이라고 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하 성명서 전문.

--- 성 명 서 ---

국민을 기망하며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김영미 부위원장을 즉각 해임하라!

11월 27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부위원장 김영미)는 저출산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민 중 81%가 사실혼 등 다양한 결혼 형태를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또한 이중 77%는 한국의 생활동반자법과 비슷한 프랑스의 팍스제도가 저출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이것은 국민을 기망한 설문조사일 뿐만 아니라 설문조사 결과를 동성결혼과 동성간 결합 합법화를 정당화하고 김영미 부위원장의 편향된 이념을 주장하는데 사용하였다. 이러한 작태는 정부 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공정성을 저 버렸고, 부위원장 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주장하기 위해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린 파렴치한 행동으로서,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가 참가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 합법화반대 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은 윤석열 대통령이 김영미 부위원장을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설문과 프랑스의 팍스제도 등이 주장하는 ‘다양한 결혼’은 동성결혼 혹은 동성간 결합을 포함한다. 프랑스 민법 제515-1조에 따르면, 프랑스의 팍스(PACS)는 공동생활을 위해 이성 또는 동성의 2명의 성년자에 의해 체결되는 계약이다. 혼인신고 없이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함께 부부 생활하는 사실혼은 이미 대법원 판례와 관련 법을 통해 보호되고 있다. 최근 용혜인 의원이 발의한 생활동반자법은 동성 혹은 이성간의 동거를 부부에 준하는 법적 혜택을 부여하겠다는 취지로 동성결혼의 직전 단계에 해당한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22년 4월 13일 남녀 간 결합이 아닌 동성 커플 등 ‘다양한 가족형태’도 법적인 가족으로 인정되도록 제도를 개선하라고 권고하였다. ‘다양한 가족형태’에는 동성결합을 포함하고 있음을 잘 나타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설문조사에서 프랑스의 팍스제도와 같은 ‘다양한 결혼 형태’에 동성간 결합이 포함된 것임을 밝히지 않았다. 또한, 설문조사를 할 때 우리나라에서 사실혼이 인정되지 않는 것처럼 왜곡하여서, ‘사실혼 등 결혼제도의 다양한 형태를 인정해야 하느냐’라는 질문을 해서 국민의 81%의 동의를 얻은 것은 명백히 국민을 기망한 것이다.

프랑스의 출산율은 1997년 1.27명에서부터 2000년까지 1.33명까지 증가하다가 2001년부터 다시 감소하기 시작하였으며, 정체를 보이다가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하여 2022년에는 1.06명까지 감소하였다. 1999년에 도입된 팍스제도는 자녀 출산의 기반인 혼인 건 수를 줄이고 무자녀 비율이 높은 동거를 확산시켜 도입 10 여년 후 돌이킬 수 없는 출산율 감소 추세를 낳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마치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는 생활동반자법 등을 도입하면 저출산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주장을 하고 있다.

더 심각한 것은 프랑스에 팍스제도가 도입된 이후 42.7%였던 ‘혼인외 출산율’이 2021년 63.5%까지 증가하였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혼인외 출산율’이 2.2%(2018년)에 불과하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생부와 생모가 이룬 안정된 가정에서 양육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가 프랑스와 같이 팍스제도(생활동반자법)을 도입하면 출산율은 더욱 떨어질 것이며, 가정이 해체되어 ‘혼인외 출산율’이 급증하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생활동반자법 등에 의해 동성간 결합 등의 다양한 결합이 허용되면 마치 출산율이 증가할 것처럼 주장하고, 실패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프랑스 팍스제도를 금과옥조처럼 주장하고 있다. 이것은 정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국민을 기망하는 행위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아도 동성간 혹은 이성간 손쉬운 결합 및 해소를 조장하는 제도가 출산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주장은 전혀 설득력이 없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출산’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출생’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이것은 아이를 낳는 주체(여성)에 무게를 둔 ‘출산’이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사회 구조적인 관점에서 성평등 지향점을 가진 ‘출생’이란 단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페미니스트들의 대표적인 주장이다.

박사학위 논문 지도교수였던 안상훈 현 대통령실 사회수석의 추천으로 장관급인 부위원장에 임명된 김영미 부위원장은 평소 1명의 남자와 1명의 여자가 이룬 정상가족 규범 해체를 요구하고, 자유로운 낙태를 주장하며, 동성결혼 등의 다양한 가족 등도 옹호해 왔다. 특히 지난 정부에서 정상가족 규범 해체를 요구하고, 다양한 가족과 임의로 성별을 정정할 수 있는 성평등을 요구해 온 여성가족부 등에 의해 수백조의 천문학적인 재정을 쏟아붓고도 우리나라 출산율은 국가소멸 지경에 이르렀는데, 페미니즘에 기반한 편향된 출생정책을 돌이킬 생각은 하지 않고 실패로 평가되고 있는 철 지난 프랑스 제도를 가지고 국민을 기망하며 설문조사를 하여 거짓을 주장하는 김영미 부위원장은 즉각 해임되어야 한다.

다양한 연구조사를 통하여 밝혀진 대로 출산율이 저하되는 이유는 부모가 아이를 양육·교육하기가 힘든 경쟁의 격화, 만혼과 비혼 문화의 영향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짓된 설문조사를 통하여 동성간 결합이 허용되면 출산율이 증가할 것이라는 결론을 주장하는 것은 국가기관으로서 공정성을 망각하고 편향된 이데올로기에 치우친 학자의 모습을 여지없이 보여준다. 국민에 의해 대통령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실패로 끝난 지난 정부 정책과 프랑스 정책을 엉터리 설문조사까지 동원해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방향과 다른 주장을 하는 이유가 무엇 때문인지 심히 개탄스럽다.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가 참가하고 있는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은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 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공정성을 저버렸을 뿐만 아니라, 개인의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주장하기 위해 학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조차 저버린 김영미 부위원장은 즉각 해임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징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23년 12월 11일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
(전국 348개 대학교 3,239명 교수 참여)




[인터넷뉴스팀 / info@khtv.org]
  목록  
댓글쓰기  총 13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ROY
3 0  
아들며느리
딸 사위를
집에 데려오기를 원하시는지요?   23-12-17  | 수정 | X 
박영순
3 0  
대한민국 망하고북한중국의밥이되고싶어스스로자살행위를온국민을속이고
기저출산1위세계가다아는s서같은짓을
만한년들은죽여마당하옵니다   23-12-15  | 수정 | X 
박은주
3 0  
동성애.동성혼합법화 절대 허용되어서는 않됩니다!!!   23-12-14  | 수정 | X 
Sky top
3 0  
동물도 안하는 짓을 옹호하는 짐승만도 못한 쓰레기들!
동성이 그짓해서 출산할수 있냐?
인간이 아니라 인류를 망치는 악귀들이며 동성애를 옹호하는 짐승만도 못한 쓰레기들은 인권조차도 박탈해야 한다!   23-12-14  | 수정 | X 
달님
2 0  
아니 저출산 고령위원회가 뭐냐??
하는 짓거리들 하고는..
그 부서에 저런 재수없는 년을 모가지 끌어내지 않고 뭣들 하는거냐?
주댕이에서 흘러나오는 소리 듣고 경익해야지 않겠니??
어째 잠잠히들 있는거냐? 저것도 양산 지령이가? 평양지려이가?
너들 대한민국 국민이 우습냐?? 엉~?!
저년 집꾸석으로 쳐들어가자~~~~~~~~~~!!!!!!!!!!
  23-12-14  | 수정 | X 
뭬이라고?
4 0  
생각할수록 열받네!
저거 성으로 문란케 하려는 주사파년 아이가?
당장 끌어 내자!   23-12-14  | 수정 | X 
김수주
4 0  
저런 정신적 잡년은 지구상에서
없애 버려야해!   23-12-14  | 수정 | X 
리승
7 0  
세상이 저런이들로인해 미쳐 돌아가고 있습니다   23-12-13  | 수정 | X 
리승
7 0  
세상이 미쳐 돌아가고 있네. .   23-12-13  | 수정 | X 
7 0  
비상식적인 행태들이 곳곳에. 왜 저런사람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
국민세금 저렇게 함부로 사용하는것, 이젠 국민들이 단체로 나서서 고발해야히지않나요?   23-12-13  | 수정 | X 
ㅇㅇ
7 0  
미쳤네 많은 전문가들 다 어디두고 하필 저출산대책을 만드는 위원회에 저런사람을????정신차려라
그리고 이사람, 안상훈 제자아닌가!!??안상훈 출마한다던데 그것도 반대한다!!!!   23-12-13  | 수정 | X 
윤은경
11 0  
저런 정신없는 사람이 왜 출산율 높이려는 위원회에 속해 있는건지 .....어이가 없네요....
동성애 옹호하고 미화하고 조장하는 사람들 모두 솎아내서 자기들끼리 살게 하던지... 사회에 더러운 영향좀 못 끼치게 합시다!   23-12-13  | 수정 | X 
김종진
17 0  
임신을 해야 출산이 뒤따르는데 동성간
결합을 허용하면 출생율이 올라간다???
별 희안한 얘기를 다듣는군요. ㅎㅎ
자연법칙에 반하는 생각을 하는 사람은
모든 공직에서 사퇴시켜야합니다.   23-12-13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02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학생인권특별법」제정 시도 논란
khTV
24-04-05 754
401 충남 학부모들, "나쁜 충남학생인권조례 폐지를 환영합니다"
khTV
24-03-29 947
400 박정하 구의원, 인천시「남동구문화다양성조례」제정 시도 논란
khTV
24-02-03 2113
399 장정복 장수군의회의장,「장수군인권조례」제정 시도 논란
khTV
24-02-01 1487
398 조희대 대법원장, 성전환수술 없는 성별정정 허가 검토중 논란
khTV
24-01-12 9450
397 우학연, "김지철 교육감은 '충남학생인권조례' 폐지 재의 신청 즉..
khTV
23-12-26 1634
396 전국 3천2백여 명의 교수들, 동성결혼 옹호·조장 김영미 부위원장..
khTV
23-12-13 2678
395 정의당 장혜영 의원, 성별을 자기 마음대로 바꾸는 '성별인정법안'..
khTV
23-11-27 4305
394 민주당 이상민 의원, 국민의힘으로 들어가 '평등법(차별금지법)'..
khTV
23-11-23 2726
393 헌재, "군 항문성교를 막는 군형법 92조의6은 합헌"…벌써 네 번째..
khTV
23-10-27 3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