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윤 교육부차관과 오승걸 실장, 교육부장관 없는 틈타 이념적 교육과정 시도

khTV   |  2022-10-24 20:13:57  |  조회 1747
인쇄하기-새창

▲ (왼쪽부터) 장상윤 교육부 차관, 오승걸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


교정넷, 현 교육부는 교육부 장관이 없는 틈을 타 전 문재인 정부가 수립한 이념적 교육과정으로 새 정부의 교육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

2022 교육과정 & 공청회는 교육부의 전교조와 민노총 등 특정 정치세력들과의  '짜고 치는 고스톱'…원천무효화 해야

윤석열 정부는 지난 문재인 정부가 구성한 좌편향 ‘교육과정 시안 개발 정책연구진’과 ‘국가교육과정 개정추진위원회’ 등을 해체하고 새롭게 구성해야

24일, 전국 602개 단체가 연합하여 만든 '교육정상화를바라는전국네트워크'(이하 교정넷)는 "국민의 뜻과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과는 전혀 다른, 문재인 정부가 짜놓은 2022 개정 교육과정을 밀어붙이려는 교육부 장관도 없는 교육부의 강행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교정넷은 성명서를 통해, 전 문재인 정부가 현행 헌법을 위배하면서 편향된 이념에 기반하여 개발한 2022 교육과정이, 오승걸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 등의 교육부 관료들에 의해 별다른 수정 없이 그대로 추진되고 있다고 강력히 비판하였다.

이어 현 윤석열 정부는 새로운 정부를 시작하면서 교육 분야에 많은 공약을 발표하였지만, 교육부는 교육부 장관이 없는 틈을 타 전 문재인 정부가 수립한 이념적 교육과정으로 새 정부의 교육을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전 문재인 정부는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면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바꿔, 자라나는 다음 세대를 사회주의형 인간으로 만들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하였다.

특히 이번 2022 교육과정을 통해 교육부가 성전환과 동성애를 옹호하여 평등법(차별금지법)을 정당화하고, 성윤리를 파괴하며, 동성결혼을 합법화하여 가족체제를 해체할 뿐만 아니라, 50여 가지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성별체제로 바꾸는 등 사회를 교란시켜 결국 사회체제를 전복하려는 편향된 이념에 기반한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교육부의 무모한 강행 추진은 새로 임명되는 교육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자신들의 뜻대로 교육과정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숨어 있다며, 대통령의 공약과 국민의 뜻도 무시하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과 오승걸 실장 등의 교육부 관리들은 교육과정 강행을 즉각 중지할 것을 엄중히 촉구하였다.

▲ 지난 8일, 교육부가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 공청회 과정에서 약속한 순서를 깨고 한 민노총 학생을 발언토록 해 학부모 등 참석한 국민들이 강렬히 항의하는 모습. 이 학생은 "윤석열 퇴진"을 외쳤다. ⓒ KHTV


이하 성명서 전문.

--- 성 명 서 ---

국민의 뜻과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과는 전혀 다른, 문재인 정부가 짜놓은 2022 개정 교육과정을 밀어붙이려는 교육부 장관도 없는 교육부의 강행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2022년 3월 9일 대선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고 윤석열 정부가 시작되었지만, 문재인 정부가 현행 헌법을 위배하면서 편향된 이념에 기반하여 개발한 2022 교육과정이 오승걸 실장 등의 교육부 관료들에 의해 별다른 수정 없이 그대로 추진되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새로운 정부를 시작하면서 교육 분야에 많은 공약을 발표하였지만, 교육부는 교육부 장관도 없는 가운데 문재인 정부가 수립한 교육과정으로 새 정부의 교육을 시행하려고 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교육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 의지를 완전히 무시하면서 2022 개정 교육과정을 추진하고 있는 교육부는 추진을 즉각 중지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대통령과 국민의 뜻에 반하여 문재인 정부가 짜놓은 교육과정 개정을 밀어붙이고 있는 교육부 관리들을 즉각 해임하고 징계할 것을 요구한다.

문재인 정부는 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면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바꿀 뿐만 아니라, 성전환과 동성애를 옹호하여 차별금지법을 정당화하고, 성윤리를 파괴하며, 동성결혼을 합법화하여 가족체제를 해체할 뿐만 아니라, 50여 가지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성별체제로 바꾸어 사회체제를 전복하려는 편향된 이념에 기반한 교육과정을 추진하였다. 그렇지만, 자라나는 다음 세대를 사회주의적 인간으로 만들려는 문재인 정부의 교육과정은 국민적 심판을 이미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부 장관조차 없는 가운데 교육부 관리들은 문재인 정부가 만든 2022 개정 교육과정 논의를 강행하여 10월 말경에 교육부 안을 만들어서 11월 초에 국가교육위원회로 넘긴다고 한다. 이러한 교육부의 강행 추진은 새로 임명되는 교육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자신들의 뜻대로 교육과정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숨어 있으며, 대통령의 공약과 국민의 뜻도 무시하는 것이다. 교육부 관리들이 도대체 무엇을 믿고 이러한 월권 행위를 서슴지 않고 행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위원회와 정책연구진에 의해 휘둘리는 교육부 관료들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부가 의도했던 사회체제 변화를 도와주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다음 세대를 문재인 정부의 이념대로 세뇌하려고 추진했던 교육과정의 전체적인 흐름을 과감하게 중단해야 한다. 언론으로부터의 공격을 두려워해서, 위원회와 정책연구진의 의견을 전혀 수정하지 못하고 질질 끌려가는 행태를 교육부 관료들이 보여준다면, 이미 윤석열 정부의 관료로서 일할 자격이 전혀 없다.

국민의 뜻과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과는 달리, 문재인 정부가 현행 헌법을 위배하면서 짜놓은 2022 개정 교육과정을 그대로 추진하고 있는 교육부 차관과 오승걸 실장 등의 교육부 관리들은 교육과정 진행을 즉각 중지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 교육부 관리들은 대통령의 교육 공약을 제대로 실현할 자신이 없으면 자진해서 사퇴하길 강력히 촉구한다. 적어도 새로 임명되는 교육부 장관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친 후에 교육부 안을 확정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일정을 핑계로 대면서, 문재인 정부가 만든 각본대로 강행 추진한다면, 교육부 관리들은 징계는 물론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


2022. 10. 24.

교육정상화를바라는전국네트워크(전국 602개 단체 연합)





[인터넷뉴스팀 / info@khtv.org]
  목록  
댓글쓰기  총 13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주사파척결
2 0  
전교조 아웃! 민노총 아웃! 애들 건드리지마라고!!   22-10-30  | 수정 | X 
황남태
3 0  
주사파 종북세력들 철저히 분쇄하자 !   22-10-26  | 수정 | X 
John Shin
1 0  
사탄의 노예 공산주의, 주사파 요새를 성령의 불로 소멸하라!   22-10-25  | 수정 | X 
金仁朱
5 0  
차세대의영혼을완전망치는교육,전면폐지!!
피흘리기까지학부형은절대반대!!   22-10-25  | 수정 | X 
좌옥행
4 0  
전교조교사들은 일선에서 물러나라 다음세대교육을 망치고있는 사탄들 절대 반대한다   22-10-25  | 수정 | X 
김수미
5 0  
반대한민국세력이 대한민국 공교육을 좌우하는 교과서개정을 총괄한다는것 자체가 말도 안되는 일 아닙니까!! 나라의 근간을 흔들려는 이적행위나 다름없고 전세계를 뒤덮은 동성애합법화와 젠더교육은 이미 그 폐해가 너무 많이 드러나서 다시 윤리적인 성교육으로 회귀하고 있는데 그런걸 교육하겠다는 것은 나라를 망치겠다는 의도가 분명하다!!
교육부차관 오승걸실장 사퇴해라!!!!!!!
  22-10-24  | 수정 | X 
기쁨
6 0  
아이들에게 음란물 교육 시키는것 반대합니다 성적 타락을 자유와 인권으로 교육해서 아이들 미래를 망치는 길입니다   22-10-24  | 수정 | X 
희망
8 0  
미성년 아이들에게 사상교육 동성애 옹호라니요 반대합니다!! 장앙윤.부총리 물러나라   22-10-24  | 수정 | X 
나햇님
9 0  
반대합니다 이나라 아이들에게 이상한것을 가르치지 말라   22-10-24  | 수정 | X 
정 미순
7 1  
그대로 진행 하면 이나라 의 미래는 없네요
새롭게 교육과정 짜야 한다   22-10-24  | 수정 | X 
박정숙
8 0  
그대로 진행된다면 이 나라의 암훌하다고 본다. 워천 폐기하고 새롭게 교육과정을 짜야 한다고 본다   22-10-24  | 수정 | X 
자유민주주의
15 0  
사회주의 세력들은 북한으로   22-10-24  | 수정 | X 
유병혁
11 0  
교육부 차관과 오승걸 실장을 쫒아내야 합니다   22-10-24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71 문미혜 계양구 구의원,「인천시계양구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1-22 834
370 오창숙 남원시 시의원,「남원시성인지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1-11 1545
369 바른인권여성연합, "나쁜 포괄적 성교육 비판한 정경희 의원 지지..
khTV
22-11-01 1164
368 위은진 법무부 인권국장의 제4차 NAP, 윤석열 대통령의 정책과 거..
khTV
22-10-31 1383
367 국가인권위, 대한산부인과학회에 윤리지침 무시한 비혼여성 난임시..
khTV
22-10-27 879
366 이은미 평창군의회 의원,「평창군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0-26 946
365 장상윤 교육부차관과 오승걸 실장, 교육부장관 없는 틈타 이념적..
khTV
22-10-24 1746
364 김희수 진도군수,「진도군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22-10-21 964
363 국민의힘, 군포시/양주시/의왕시/과천시 인권조례 제정시도 폭주논..
khTV
22-10-06 1737
362 보앤인, 서울·경기 실내마스크 강제착용 집행정지 소송 제기
khTV
22-09-16 1732

공감 베스트 동영상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