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학연, 성적타락을 부추기는 초중고 교과서 반드시 개정토록 할 것

khTV   |  2019-04-29 16:09:03  |  조회 308
인쇄하기-새창

▲ 초중고 교과서 문제점에 관한 포럼에서 양지숙 학부모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우학연 제공) 


국내 청소년 AIDS 주요 전염경로의 93%가 동성간 성행위…올바른 성가치관 심어줘야


지난 27일 오후 2시, '아산우리아이지킴이학부모연대'(대표 곽명희, 이하 ‘우학연’)는 아산시 배방읍에 위치한 생명샘동천교회에서 초,중,고등학교 교과서 문제점에 관한 포럼을 개최했다.


우학연 곽명희 대표는 지난해 12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생명인권학부모연합'의 "교과서의 성적지향 젠더 섹슈얼리티 피임 등 교육의 문제점 개선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 후 교과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그 취지를 밝혔다.


한효관 대표(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회는 김지연 대표(한국가족보건협회), 김종신 교사(보건)가 토론자로 나섰고, 정신의학의 권위자인 민성길 교수(연세대학교 의대 명예교수)의 ‘젠더 및 성적 자기결정권 교육의 문제점과 제언’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인해 대독되었다.


발제자로 나선 양지숙 학부모는 아산 각 학교에서 사용하고 있는 각 교과서마다 노골적인 생식기 삽화와 명칭, 다양하고 구체적인 피임법 뿐 아니라 외국의 학부모들조차도 반대하는 젠더, 성적자기결정권, 성별정체성에 대한 수업이 실제로 학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충격적인 실태를 발표하였다. 


김지연 대표는 대한내과협회의 자료를 빌어 국내 청소년 AIDS의 심각한 실태를 설명하였고, 우리나라 청소년 AIDS 주요 전염경로의 93%가 동성간 성행위임을 교과서에는 정확하게 적시하지 않음을 문제로 제기하였다. 김종신 교사는 피임교육이 절대로 성교육의 해결책이나 대안이 될 수 없으며 교과서가 학생들에게 성적 호기심을 일으키는 부적절한 내용을 성윤리로 교육하고 있는 교육 현장의 민낯을 고발했다. 또한 성의 본질을 회복시키는 것과 생명과 사랑, 책임을 연결지어 올바른 성가치관을 확립하도록 돕는 것이 학생들을 위한 성교육 대안이라고 덧붙였다. 
 
민성길 교수는 국내 정신의학의 권위자로서 정체성은 일관성이 있어야 하는데 정체성이 변할 수 있고 유동적이라면 이미 정체성에 혼란이 있거나 일관성이 없는 것이므로, 젠더를 정체성으로 삼는 것은 비과학적인 무리라고 일관했다. ‘섹슈얼리티’라는 말을 사용하는 배경에는 성혁명적 의도가 숨겨져 있다고 첨언했다. 또한 청소년들에게 합리적 의사결정을 있어 성적 자기결정권은 ‘유보’하라고 가르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조언을 전했다.


▲ 포럼 참석자들이 교과서 개정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있다. (사진=우학연 제공) 


2시간여의 열띤 토론회는 아산시 관내 29개 중·고등학교와 45개 초등학교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술가정, 보건, 도덕, 생활과 윤리, 윤리와 사상’의 5개 교과 관련 50여종의 교과서에 나오는 젠더, 성적자기결정권, 성별정체성 및 피임법 교육에 관한 문제점을 다뤘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학부모는 “교과서에 저런 그림들이 버젓이 들어가 있는 줄 꿈에도 몰랐다. 부모인 나도 교과서를 보며 민망했다. 과연 저렇게까지 아이들에게 노골적으로 피임방법을 알려주는 것이 바람직한 건지 의문이다”고 학교교육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 포럼 관계자들이 강단 위에서 교과서 개정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우학연 제공) 


한효관 대표는 이번 토론회는 지역 사회의 학부모가 중심이 되어 학교 교육의 방관자가 아닌 적극적 참여자로서의 자리매김을 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음을 밝혔다, 곽명희 대표는 앞으로도 교과서에 대한 감시를 늦추지 않을 것이고 교과서 개정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 info@khtv.org]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2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전주여고 다비다회장
1 0  
우리에게 죄를 사랑이라 가르치는 그 교육 을 거부 합니다!!! 임신 ,출산 보호 받을 권리가 아닌 해도 좋을 권리에 대한 법도 거부 합니다. 사상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가 아닌 극단적 이고 이기적인 사상(ex.주체사상), 말도 안되고 근거 없는 이론( ex.패미니즘) 으로 부터 보호 받을 권리 와 종교에 자유로 학교내의 종교행사 과목 폐지가아닌 학교내에서 각자 종교별 동아리 와 그 학교 소속종교를 인정해주는 종교의 누림의 자유를 원합니다.
이상으로 어제 전주 동성욕 반대 집회 에서 연설했던 전주여고 학생 이였습니다.
제발 어른들은 이런 생각 하는 학생이 있다는것을 알아주세요


  19-05-20  | 수정 | X 
학부모
3 0  
우리 아이들을 지켜주세요 ㅠ   19-04-29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40 윤후덕 의원, '동성애차별금지법' 다리놓는 입법시도 논란
khTV
19-06-14 851
239 우학연, 성적타락을 부추기는 초중고 교과서 반드시 개정토록 할..
khTV
19-04-29 307
238 [이명진 칼럼] 아이들 생명이 백척간두 위기에 놓여있다
khTV
19-03-22 426
237 [김지연 칼럼] 해머를 든 사람들
khTV
19-03-04 751
236 최용덕 시장, 동두천시 최초로「동두천시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18-12-03 3298
235 [이명진 칼럼] 에이즈(AIDS)와 싸우고 이겨나가는 사회를 만들자
khTV
18-11-28 805
234 조성혜 시의원, 인천시 최초로「인천시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18-11-16 1630
233 동성애 옹호 은수미 성남시장,「성남시인권조례」일부개정안 입법..
khTV
18-11-06 1418
232 백군기 용인시장, 용인시 최초로「용인시인권조례」제정시도 논란
khTV
18-11-05 4314
231 김병내 광주시 남구청장,「광주시남구인권조례」일부개정안 입법예..
khTV
18-10-26 1700
글쓰기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