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기25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KHTV생방송]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대상 젠더 성인지교육 즉각 중단하라!

12일 오전 11시,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서는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이하 전학연) 외 38개 시민단체들 주최로, 서울시교육청의 젠더(gender)교육을 규탄하며, 학부모 대상 '성인지감수성 향상 교육'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 KHTV


독일이나 스웨덴, 프랑스 등 성인지(gender sensitive), 성주류화(gender mainstream) 정책을 펼치고 있는 일부 서구국가들에서는 동성결혼과 차별금지법이 자연스럽게 통과되고 있는데, 현재 우리나라는 이러한 젠더정책에 매년 국민세금 수십조원을 쏟아붓고 있다.

전학연은 서울시 교육청이 지난 9일부터 11월 13일까지 모든 초등학교 4~6학년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학부모 맞춤형 온라인 성교육’을 실시한다고 하는데, 국어사전에도 없는 '성인지감수성 향상 교육'을 통해 학부모와 어린 자녀들을 혼란에 빠뜨리려 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특히 이 ‘온라인 성교육’의 강사진이 모두 ‘서울시립 아하! 청소년성문화센터’(이하 아하센터) 소속 강사들이라며, 아하센터는 2001년 5월에 개관한 이래 지금까지 꾸준히 어린 학생들에게 급진적 성교육을 하며 동성애를 옹호, 조장할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건전한 성윤리를 위협하고 전통적인 가정과 사회를 와해시키려 하고 있다고 강력 규탄하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

서울시교육청이 디지털 성폭력을 예방하겠다는 명분으로, 학부모들에게 ‘성인지감수성 향상 교육’을 하고자 하는 것을 강력 규탄하며 반대한다!

서울시 교육청은 10월 9일부터 11월 13일까지 모든 초등학교 4~6학년 학부모 대상으로 ‘학부모 맞춤형 온라인 성교육’을 실시한다고 한다. 서울시 교육청은 대한민국 국어사전에도 없는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을 통해 학부모와 어린 자녀들을 혼란에 빠뜨리려 하고 있다.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으로 여성의 성폭력, 성희롱, 성차별 등을 예방한다고 하지만, 이러한 교육은 남성. 여성 두 가지 성 외에 젠더라고 하는 사회적 성, 즉 동성애자, 트랜스젠더, 양성애자 등의 모든 젠더를 인정하는 차원에서 성폭력, 성희롱, 성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는 교육까지 이루어지고 있으니 큰 문제이다. 성인지 감수성이라는 달콤함 말로 포장하고 있지만, 결국 이는 급진적 페미니즘, 젠더 이데올로기로 이어지는 교육이기에 학부모들은 이러한 시도를 묵과할 수 없다.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이 ‘온라인 성교육’의 강사진이 모두 ‘서울시립 아하!청소년성문화센터’ (이하 아하센터) 소속 강사들이라는 것이다. 아하센터는 2001년 5월에 개관한 이래 지금까지 꾸준히 어린 학생들에게 급진적 성교육을 하며 동성애를 옹호, 조장, 전파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건전한 성윤리를 위협하고 전통적인 가정과 사회를 와해시키려 하고 있다.

아하센터는 2015년 교육부에서 양성평등을 기준으로 하여 만든 ‘학교 성교육표준안’을 전면 비판하며 ‘포괄적 성교육’을 실시하라며 ‘동성혼 등 다양한 가족형태를 포함할 것’, ‘성적 다양성(동성애)을 포함할 것’, ‘자유로운 성평등 인식 교육할 것’, ‘순결과 금욕을 강조하지 말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런 단체에게 학부모 온라인 성교육까지 맡기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이며, 그 교육의 결과가 어린 자녀들에게 그대로 노출될 수 있기에 우리 학부모들은 강력히 반대한다. 

서울시 교육청이 겨우 초등학교 4-6학년 학부모 대상이라고 변명을 할지라도,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이라는 명분과 그 교육기관이 아하센터 라는 것만으로도 우리가 규탄하는 내용에 반박의 여지는 없을 것이다.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은 양성평등 이념에 기반을 두고 있다. 대한민국 교육의 큰 책임을 맡고 있는 서울시 교육청은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바른 이념으로 정책을 세우고 교육함이 마땅하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외 38개 단체는 아하센터를 통해 디지털 성폭력을 예방하겠다는 그럴 듯한 포장으로 학부모에게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을 하려는 서울시 교육청을 규탄하며 당장 중지할 것을 요구한다. 

- 조희연 교육감은 교육의 최대 수요자인 학부모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온라인 성교육 즉각 중단하라.

- 포괄적 성교육 가르치는 아하청소년성문화센타의 교육을 거부한다.

- 서울시 교육청은 대한민국의 건전한 성윤리를 붕괴시키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2020년 10월 12일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외 38개 시민단체 

▲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과 성명서 전달모습 ⓒ KHTV



[KHTV생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차별금지법과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지금까지 211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지난 생방송

 >  생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