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기23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KHTV생방송] 경기도는 '성평등'을 헌법에 명시된 '양성평등'으로 개정하라!

3일 오전 10시 30분,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는 건강한 가정과 건전한 양성평등의 경기도 만들기에 앞장선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이하 도민연합) 및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등 72개 시민단체 주최로, ‘경기도성평등기본조례 개청청구 17만 7천명 서명 접수' 기자회견을 가졌다.

▲ 경기도청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 KHTV


도민연합은 동성애, 트랜스젠더리즘, 제3의 성 등의 젠더를 의미하는 성평등은 사회주의인 네오막시즘과 중국 공산혁명의 이념적 근거였던 마오이즘을 그 사상적 뿌리로 하고 있으며, 이는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파괴하는 전체주의 이념을 근본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경기도의회의 절대다수를 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에 성평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정의당도 마찬가지로 당 강령에 성적지향과 성정체성(트랜스젠더리즘) 차별금지 사유가 들어 있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왜 성평등조례를 양성평등으로 개정하지 않고 있는지 그들의 정책과 강령을 보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민연합은 혹한의 엄동설한에서도 도청 앞 텐트에서 추위에 떨며 건강한 경기도를 위하고, 다음세대 아동과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더 나아가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밤을 지새웠으며, 도청 앞 광장에서 수 만명의 도민들이 목이 터져라‘성평등 NO, 양성평등 YES’를 외쳤는데도, 이러한 민의를 무시한 이재명 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정의당은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력 규탄하였다.

특히 스스로를 여성으로 인식하는 남성이 여성 목욕탕에 들어가도록 해 주고, 성전환 수술을 안 해도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별 변경을 허용해 주는 성평등 정책과 조례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양성평등으로의 재개정이 될 때까지 모든 정당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민연합은 경기도의회를 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17만 7천명 도민들의 뜻인 경기도성평등기본조례의 양성평등으로의 전면 재개정을 무시하고, 조례개정을 계속 거부한다면 지금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는 더 혹독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하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

경기도성평등조례 개정청구 17만 7천명 서명 접수, 
“경기도는 성평등을 헌법에 명시된 양성평등으로 개정하라!”

2019년 9월부터 시작된 경기도성평등조례 개정청구 서명은 도민들의 적극적 참여 속에 6개월 동안의 서명운동을 마치게 되었다. 경기도 31개 시군에서 무려 17만 7천명의 도민이 서명에 동참하였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경기도의회는 도민의 강력한 요구를 무시한 채, 아직도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재개정하지 않고 있다.

동성애, 트랜스젠더리즘, 제3의 성 등의 젠더를 의미하는 성평등은 사회주의인 네오막시즘과 중국 공산혁명의 이념적 근거였던 마오이즘을 그 사상적 뿌리로 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는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파괴하는 전체주의 이념을 근본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 의심된다.

그런데, 도의회의 절대다수를 점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에 성평등이 포함되어 있다. 정의당도 마찬가지로 당 강령에 성적 지향과 성정체성(트랜스젠더리즘) 차별금지 사유가 들어 있다. 이에 근거하여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왜 성평등조례를 양성평등으로 개정하지 않고 있는지 그들의 정책과 강령을 보아 미루어 짐작하는 바이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도“성평등 문제는 반드시 개선해야 하고,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고 천명했다. 성평등 법제화로 인해 아동과 청소년들이 병들고, 가정이 무너지며, 대한민국의 미래가 어두워지는 것은 안중에도 없는 처사이다.

지난 2월에 더불어민주당이 중심이 된 도의회는 성평등조례에서 사용자 용어를 삭제하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문제의 핵심인 성평등 용어는 근본적으로 수정하지 않아 도민의 정당한 요구를 완전히 수용하지는 않았다.

우리 도민연합은 성평등이 아닌 양성평등으로의 개정을 요구한다. 양성평등은 헌법과 양성평등기본법에 명시된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절대 가치이기 때문이다.

도민을 대표하여 개정청구 서명한 17만 7천명의 도민들의 준엄한 명령은 다른 것이 아니라 바로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전면 재개정하라는 것임을 강력히 천명한다.

혹한의 엄동설한에서도 도청 앞 텐트에서 추위에 떨며 건강한 경기도를 위하고, 다음세대 아동과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더 나아가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밤을 지새웠다. 도청 앞 광장에서 수 만명의 도민들이 목이 터져라‘성평등 NO, 양성평등 YES’를 외쳤다. 민의를 무시한 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정의당은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스스로를 여성으로 인식하는 남성이 여성 목욕탕에 들어가도록 해 주고, 성전환 수술을 안 해도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별 변경을 허용해 주는 성평등 정책과 조례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양성평등으로의 재개정이 될 때까지 우리는 모든 정당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경기도의회와 더불어민주당과 도지사는 도민의 민의를 경청하여 지금이라도 성평등 정책을 올바르게 전환하고, 조례 내의 성평등을 양성평등으로 전면 재개정하라!

도민을 대표하는 17만 7천명 도민의 뜻을 존중하고 즉시 조례개정에 나서길 촉구한다. 만약 이를 거부하면 지금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는 더 혹독한 심판을 받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하며, 오늘 우리는 1,300만 경기도민을 대신하여 경기도성평등기본조례의 양성평등으로의 전면 재개정을 강력히 요청하며 개정 청구하는 바이다.


2020년 4월 3일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 및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등 72개 시민단체 일동

▲ 경기도청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과 성명서 전달모습 ⓒ KHTV



[KHTV생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차별금지법과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지금까지 206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지난 생방송

 >  생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