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기26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KHTV생방송] 총신대는 반동성애 이상원 교수 징계시도를 즉각 철회하라!

13일 오전 10시, 총신대 정문 앞에서는 총신대 동문 목회자들과 함께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이하 동반연),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 외 시민단체들 주최로, "총신대는 정당한 동성애 반대 강의를 문제시하고 징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는 주제의 집회가 열렸다.

총신대 정문 앞 집회 현장모습 ⓒ KHTV


이들은 총신대 성희롱·성폭력대책위원회에서 이상원 교수 강의내용은 성희롱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이미 의결하였고, 교원인사위원회는 사안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지 않기로 또한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외부 관선이사들로 구성된 재단이사회가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민감한 사항’이라는 이유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한 것은 잘못되었다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재단이사회가 교내 복수의 공식 위원회의 결정을 타당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번복한 것은 월권적이고 부당한 조치이며, 관선이사들은 총신대학교을 위하여 임시로 임명되었으면, 총신대학교 정체성에 맞도록 운영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혀 총신대학교 정체성은 고려하지 않고 세상적인 관점으로 사회의 눈치를 보면서 결정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그뿐 아니라, 총신대 재단이사회가 지난 1월 16일 개최된 이사회에서 “합동 교단 56명의 노회장 입장문” 및 “동반연 등 기자회견” 등을 이상원 교수 개인의 행동으로 보고 징계심의사유에 추가한 것은, 동반연과 노회장들의 자주성과 집회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부정하고 정당한 시민운동을 못하게 하려는 매우 악의적인 억압행위라고 주장하였다.

또한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언론·표현의 자유는 핵심적인 기본권이며, 노회장 입장문 발표와 동반연 등의 집회는 이러한 기본권을 바탕으로 자신들의 의견을 밝힌 것인데, 이것을 이상원 교수의 징계사유로 삼겠다는 것은 이러한 기본권을 무시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며, 이것은 대한민국 헌법에서 금지하는 연좌제를 부활시키는 초헌법적인 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에 총신대 재단이사회의 비상식적인 징계 사유 추가에 대하여 83명의 합동 교단 노회장들은 두 번째 입장문을 발표하였고, 525명의 목회자들도 “이상원교수의 징계를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어제 발표하였으니, 재단이사회는 즉각 이상원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 회부라는 결정을 철회하고, 징계위원회도 총신대 성희롱·성폭력대책위원회와 교원인사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해서 성희롱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의결하기를 강력히 촉구하였다.

만약 재단이사회 및 징계위원회가 건학이념에도 반하고, 월권적이고 부당한 징계를 정상적인 동성애 반대 강의자에게 자행한다면, 합동 교단의 다수 노회장들, 여러 교단의 많은 목회자들, 독실한 많은 성도들이 총신대학교에 실망하고 등을 돌리게 될 것이며, 또한 동반연과 아래 시민단체들은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면서 반대운동을 계속 전개할 것임을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

총신대는 정당한 동성애 반대 강의를 문제시하고 징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총신대는 수업중에 동성간 성행위의 문제점을 의학적인 관점에서 설명한 내용을 문제 삼아서 징계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문제로 삼는 내용은 항문과 여성 성기를 비교하면서 항문성교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다. 여성 성기는 성관계를 잘 견디는 반면에 항문은 그렇지 않음을 설명하면서, 남성 동성간 성행위로 인한 보건적 위해성이 이성간 성행위에 비해 훨씬 높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러한 설명은 동성간 성행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문헌과 강의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정상적인 강의시간에 이루어진 객관적이며 의학적인 내용을 갖고도 성희롱이라고 처벌한다면, 앞으로 어떤 교수가 마음 놓고 동성간 성행위의 문제점을 가르칠 수 있겠는가? 한국의 장자 교단으로서 목회자를 양성하는 신학교임에도 불구하고, 동성간 성행위의 문제점을 가르칠 수 없도록 만드는 것 같아서 매우 우려된다. 총신대는 학생들이 문제 제기를 하더라도 그것에 휘둘리지 말고, 바른 가치관과 윤리관을 갖고 학생들을 바르게 지도하기를 촉구한다.

총신대 성희롱·성폭력대책위원회에서 이상원 교수 강의내용은 성희롱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의결하였고, 교원인사위원회는 사안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지 않기로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외부 관선이사들로 구성된 재단이사회는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민감한 사항’이라는 이유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한 것을 규탄한다. 재단이사회가 교내 복수의 공식 위원회의 결정을 타당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번복한 것은 월권적이고 부당한 조치이다. 관선이사들은 총신대학교을 위하여 임시로 임명되었으면, 총신대학교 정체성에 맞도록 운영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혀 총신대학교 정체성은 고려하지 않고 세상적인 관점으로 사회의 눈치를 보면서 결정한 것을 규탄한다.

그뿐 아니라 총신대 재단이사회는 2020. 1. 16. 개최된 이사회에서 “합동 교단 56명의 노회장 입장문” 및 “동반연 등 기자회견” 등을 이상원 교수 개인의 행동으로 보고 징계심의사유에 추가하였다. 그런데, “동반연 등 기자회견”은 동반연에서 자주적으로 결정한 것이며, “합동 교단 56명의 노회장 입장문”도 노회장들의 자주적인 결정이기에, 이상원 교수 개인의 행위가 결코 될 수 없다. 그럼에도 이상원 교수에 대한 추가 징계사유로 삼는 것은 동반연과 노회장들의 자주성과 집회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부정하고 정당한 시민운동을 못하게 하려는 매우 악의적인 억압행위이다.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언론·표현의 자유는 핵심적인 기본권이며, 노회장 입장문 발표와 동반연 등의 집회는 이러한 기본권을 바탕으로 자신들의 의견을 밝힌 것이다. 그런데 이것을 이상원 교수의 징계사유로 삼겠다는 것은 이러한 기본권을 무시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이것은 대한민국 헌법에서 금지하는 연좌제를 부활시키는 초헌법적인 행위에 해당한다.

그래서 총신대 재단이사회의 비상식적인 징계 사유 추가에 대하여 83명의 합동 교단 노회장들은 두 번째 입장문을 발표하였다. 또한 525명의 목회자들도 “이상원교수의 징계를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어제 발표하였다. 재단이사회는 즉각 이상원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 회부라는 결정을 철회하고, 징계위원회도 총신대 성희롱·성폭력대책위원회와 교원인사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해서 성희롱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의결하기를 촉구한다.

재단이사회 및 징계위원회가 건학이념에도 반하고, 월권적이고 부당한 징계를 정상적인 동성애 반대 강의자에게 자행한다면, 합동 교단의 다수 노회장들, 여러 교단의 많은 목회자들, 독실한 많은 성도들이 총신대학교에 실망하고 등을 돌리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 또한 동반연과 아래 시민단체들은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면서 반대 운동을 전개할 것을 분명히 밝힌다.


2020년 3월 13일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안산총신동문회, 총신대학교신학대학원84회,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모임, 성산생명윤리연구소,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옳은가치시민연합


총신대 정문 앞 집회현장과 성명서 전달모습 ⓒ KHTV


[KHTV생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차별금지법과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지금까지 206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지난 생방송

 >  생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