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기10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게시일 2021.11.24     등록일 2021.11.24     조회 383

[KHTV생방송] 2021 디셈버퍼스트,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세미나

전 세계적으로 HIV/AIDS 감염률 하락하는 반면, 대한민국은 오히려 청소년, 청년 HIV/AIDS 감염률 급증

서 의원, "에이즈 감염을 부르는 동성애 문제에 대한 원인요법을 찾아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할 생각은 하지 않고, 콘돔으로 에이즈 예방이 가능하다고 홍보하는 것은 근시안적 대증요법에 불과"

"우리 아이들이 신체 건강하고, 정신적으로도 건강한 대한민국의 젊은이들로 성장하도록 하는 것은 우리 사회 기성세대들의 책무"

22일 오후 1시, 대한약사회관 대강당에서는 1988년 영국에서 시작해 올해로 34회를 맞이하는 세계 에이즈의 날을 기념해, 국민의힘 서정숙 국회의원이 주관하고 사단법인 한국가족보건협회(이하 한가협)의 주최로, HIV 감염인과 의료보건인이 들려주는 청소년 에이즈 예방 이야기 "2021 디셈버퍼스트,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세미나"가 열렸다.

▲ 2021 디셈버퍼스트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세미나 현장모습 ⓒ KHTV


이번 행사는 대한약사회, 대구마약퇴치운동본부가 후원하고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 HOPE여성소망센터,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외 23개 단체들이 협력하였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적극적인 에이즈 예방 운동과 에이즈 치료제의 보급 운동 등으로 HIV/AIDS 감염률이 하락하고 있는 반면, 대한민국에서는 오히려 청소년, 청년 HIV/AIDS 감염률이 급증하고 있어 큰 논란이 되고 있다.

행사는 한가협 김지연 대표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공동주관한 서정숙 의원의 환영사, 복음법률가회 조배숙 대표의 축사로 이어졌다.

김지연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팬데믹 상황속에서 코로나 백신이 나와 접종중에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아직 에이즈는 완치제도 백신도 없다. HIV 즉 에이즈 원인 바이러스의 혈중 농도를 억제하는 치료제를 개발, 상용하는 수준에 겨우 머물러 있다. 그러므로 에이즈는 예방이 매우 중요한 질병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서정숙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에이즈 감염을 부르는 동성애 문제에 대한 원인요법을 찾아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할 생각은 하지 않고, 콘돔으로 에이즈 예방이 가능하다고 홍보하는 것은 근시안적인 대증요법에 불과하다. 우리 아이들이 신체 건강하고, 정신적으로도 건강한 대한민국의 젊은이들로 성장하도록 하는 것은 우리 사회 기성세대들의 책무"라고 지적하였다.

조배숙 대표는 축사를 통해, "어떤 사회건 그 구성원이 건강해야 된다. 정신적으로 뿐만 아니라 신체적으로도 건강해야 한다. 특히 청소년들은 더더욱 그렇다. 그래서 오늘 이 행사가 우리 사회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정확하게 에이즈의 위험성에 대해 알고 그것을 예방함으로써 미래에 건강하고 성공적인 삶을 살고, 우리 사회가 더욱 건전한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첫번째 강연자로 나선 한가협 윤정배 이사는,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되어도 약만 잘 먹으면 괜찮다고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 하지만 평생 약을 먹어야한다는 사실은 부담이 적지 않고 또 여러 부작용들이 있다. 또한 에이즈 치료제는 혈관에서 에이즈 바이러스 농도를 낮추어 주지만, 말초혈액이나 림프절 등에서는 이미 감염된 세포들의 자가증식으로 인해 바이러스 수준이 계속 유지가 되고, 이로 인해 추후 여러 가지 상황에서 병이 악화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약만 먹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은 올바른 지식도 아니고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였다.

현재 HIV감염인 이자 HIV감염인자유포럼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안다한 씨는 영상을 통해, "특히 청소년들이 HIV/AIDS에 대해서 잘 모르고 이 병이 마치 사라진 것처럼 언론은 침묵하고 있다. 여러 차례 국정감사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여전히 침묵하고 언론도 침묵한다. 그 침묵의 댓가는 너무나 무섭다. 저와 같이 HIV에 걸린 사람들이 증가하는 것이 침묵의 댓가 중 하나일 것이다.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께 당부드릴 것이 있다면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주변에 잘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현진 따뜻한숨결교육연구소 소장은, "우리 아이들이 왜 학교에서 에이즈 예방 지식을 배울 수 없는 것인지 너무나 안타깝다. 세계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급증하는 질병이 있고, 그 질병의 주요 감염경로가 남자동성간 성행위이며, 10대에서 높은 감염률을 보인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더더욱 학교 교육에서 아이들에게 미리 가르치고 최대한 예방하는 것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것 아닌가. 우리가 아이들에게 주고자 하는 것은 단순히 에이즈라는 질병에 대한 경고가 아니다. 더 나아가 에이즈에 걸리는 감염경로로서의 행위들, 그 위험한 행위에 대한 경각심과 올바른 기준을 함께 제시하고자 하는 것이다. 다음세대가 올바른 것을 배우고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지식을 접하게 되는 것, 우리 모두에게는 그것에 대한 책임과 의무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한나 시소미래연구소 소장은, "합의하에 이루어진 성관계에서도 성병은 퍼지고 에이즈는 퍼질 수 있다. 이것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한가협과 함께 뜻을 같이 하는 성교육 강사들은 학교 현장에서 에이즈의 현실을 알리고 교육한다. 특별히 다른 많은 자료를 사용하지 않고, 국가에서 나온 객관적인 자료를 제시하고 함께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 2021 디셈버퍼스트 세계 에이즈의 날 기념 세미나 현장모습 ⓒ KHTV



[KHTV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나쁜 차별금지법(평등법)과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지금까지 219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지난 생방송

 >  생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