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TV생방송] 감염병 예방법 개정 및 감염병 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국회 간담회
 
공감하기46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게시일 2023.08.25     등록일 2023.08.25     조회 4484
코로나백신 유가족과 피해자들, "백신 접종한 국민 수천 명이 사망하고 수십만 명이 고통을 받고 있는데 그 원인이 무엇인지, 왜 우리 아이들이 제약사가 신청하지도 않은 성인용 백신을 강제로 맞아야 했는지, 교육부가 이상반응 모니터링 결과를 은폐하면서까지 왜 백신을 맞아야 했는지, 치명률이 0%인 코로나19 바이러스인데 왜 독서실을 가기 위해 백신을 맞아야 했는지 밝혀달라" 성토

코진의, "현재 생물학적 테러 리스트에 36종의 병원체와 독소 및 67종의 생물 작용제가 있는데, 여기에 인공 바이러스, 백신 등 추가해야…감염병 예방법 개정해 백신은 허가 전 별도의 기관에서 성분 검증하고 안전성 담보한 후, 접종 전 성분, 부작용 등 상세히 알린 뒤 접종을 개인의 자율에 맡기는 법률 반드시 필요해"


배용석 면역학자, "백신접종 이후 3년 5개월간, 대한민국 사망자 수 114만명 넘고 사망 외 주민등록에서 사라진 인구 약 29만명…대한민국에서 급격하게 초과사망 폭증해도 정치인들 아무 관심 없어" 강력 비판

25일 오후 2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는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 주최로, 감염병 예방법 개정 및 감염병 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 감염병 예방법 개정 및 감염병 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국회 간담회 현장모습 ⓒ KHTV


이날 열린 간담회에는 백신부작용진실규명협의회(백진협), 코로나진실규명의사회(코진의), 카메라출동 이상로 기자, 면역학자 배용석, 코로나19진상규명시민연대(코진연) 등 관련 단체 30여명이 참석해 다양한 문제제기 및 의견 발표가 있었다.


백진협 이상훈 대표는, "지난 정권의 K-방역은 완전한 실패로, 초기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아 무증상감염자가 계속 유입되었는데, 우리 국민들만 PCR검사를 통해 강제 격리되었고, 식약처가 백신을 만16세 이상으로 허가 후 접종 연령을 만 12세 이상으로 변경했고, 질병청은 치명률이 0%인 청소년들에게까지 백신패스를 적용해, 18명의 아이들이 사망했고 800여명의 아이들이 위중증으로 고통받고 있는데, 단 한명도 인과성을 인정받지 못했으며 무과실책임을 적용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감염병 예방법을 개정해 백신은 허가 전 별도의 기관에서 성분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담보한 후 접종을 개인의 자율에 맡기고 접종 전 성분, 부작용 등을 상세히 고지한 후 동의를 받은 후 접종해야 비로소 무과실책임을 주장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주장했다.

코진의 전기엽 공동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라오스 박쥐 유전자에 사람 ACE-2 수용체 유전자를 넣어서 '기능획득' 하고 HIV 유전자 까지 PRRA 지역에 삽입하여 인간에 해롭게 만든 유전공학 테러 바이러스다. 코로나-19 백신에는 HIV (면역 결핍 유발), SV-40 (발암 촉진 역할), Rabies 의심 성분 (prion 치매, 정신병 유발), Luciferase, 코브라 및 방울뱀 독 의심 성분, RNA replicon (평생 mRNA 생성 역할), 폴리아크릴아마이드 하이드로겔 (산화 그라핀) 등을 넣고, 또한 인공 마이크로 칩(인간과 AI 컴퓨터를 연결 역할)을 넣은 생물학적 테러 무기라는 의심이 간다. 또한 이러한 생물학적 무기를 백신이라는 이름으로 접종하는 것은 명백히 테러 행위라 할 수 있다. 질병청에서 앞으로도 계속해서 코로나 백신을 국민들에게 접종을 권장한다면, 미국 아이다호 주에서 Dr. Fauci, Bill Gates가 제약 회사들을 테러 행위, 반역행위, Nuremberg Code 위반 등으로 소송한 것처럼, 가용한 모든 힘을 합해 소송하겠다. 국가는 국민들의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기본권을 지켜야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면역학자인 배용석씨는, "대한민국 인구는 2019년까지 소폭이지만 꾸준히 상승해왔다. 하지만, 지난 3년 5개월간 대한민국의 주민등록에서 사라진 인구가 133만명이 넘는다. 이는 코로나19의 발생 시점이 아닌,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후부터 발생한 일이다.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 이후 3년 5개월간 대한민국 사망자 수는 114만명이 넘고 사망 외 주민등록에서 사라진 인구가 약 29만명에 달한다며, 대한민국에서 급격하게 초과사망이 폭증하고 있는데도 여기에 관심을 갖는 정치인은 아무도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특히 코진의는 현재는 생물학적 테러 리스트에 36종의 병원체와 독소 및 67종의 생물 작용제가 있는데, 여기에 인공 바이러스, 백신 등을 추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생물학적 테러 의심이 조금이라도 가는 인공 바이러스, 백신 등에 대하여, <동물 실험>, <유전자 분석>, 및 <현미경 검사 – 암시야, 광학, SEM/TEM, X-선 회절분석기, 에너지-분산형 X-선 분광경> 등을 기본적으로 행하도록 법제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염병 예방법을 개정해 백신은 허가 전 별도의 기관에서 성분을 검증하고 안전성을 담보한 후, 접종 전 성분, 부작용 등을 상세히 고지한 뒤에 개인의 완전하고 자의적인 동의를 받은 후 접종을 시행하도록 하는 법률을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코로나백신 유가족과 피해자들은, "수조원의 혈세를 들여 사온 백신을 접종한 국민 수천 명이 사망하고, 수십만 명이 고통을 받고 있는데 그 원인이 무엇인지, 왜 우리 아이들이 제약사가 신청하지도 않은 성인용 백신을 강제로 맞아야 했는지, 교육부가 이상반응 모니터링 결과를 은폐하면서까지 왜 우리 아이들이 백신을 맞아야 했는지 꼭 밝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백신 문제는 백신 도입을 준비하던 과정부터 구매계약서까지 모두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하며, 국정조사 및 청문회를 통해 치명률 조작, 코로나 사망자 부풀리기, PCR검사, 마스크 가격 담합 등의 문제를 하나하나 밝혀야 한다. 진실이 규명되면 그 진실에 따라 무겁게 책임을 지우고 그 책임의 무게만큼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 그래서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반복되는 것을 막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상식이고 공정이다"라고 성토했다.

▲ 감염병 예방법 개정 및 감염병 관리체계 개선을 위한 국회 간담회 현장모습 ⓒ KHTV



※ KHTV의 모든 사진과 영상들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복사는 자유롭게 하시되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KHTV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나쁜 평등법(차별금지법)과 문화막시즘,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목록보기
지금까지 259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댓글쓰기  총 3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시골옛길
5 0  
항상 응원합니다, 고맙습니다.   23-08-27  | 수정 | X 
슬비아빠
6 0  
백진협 이상훈입니다. 영상 찍으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23-08-26  | 수정 | X 
ske1974
10 0  
코로나사기방역 멈추세요 국민은 마루타가 아닙니다 독백신주입 stop   23-08-25  | 수정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