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TV생방송] 학생 페미니즘 세뇌교육한 교사 비밀조직을 즉각 수사하라!
 
공감하기15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게시일 2021.05.10     등록일 2021.05.10     조회 1123
페미니즘 선동을 통해 남녀갈등, 결혼기피, 성문란, 동성애·낙태조장, 초저출산, 가정해체, 남남(南南)갈등을 부추기는 어둠의 세력들을 발본색원해야

10일 오전 11시, 광화문정부청사 정문 앞에서는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당당위, 미래대안행동, 바른인권여성연합, 성인권센터, 케이프로라이프, 한국성평화연대 주최로, "학생 페미니즘 세뇌교육한 교사 비밀조직을 즉각 수사하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광화문정부청사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 KHTV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

학생 페미니즘 세뇌교육한 교사 비밀조직을 즉각 수사하라!  

“청와대는 페미니즘 세뇌교육을 해온 교사 비밀조직을 철저히 수사하여 명백하게 밝혀내라!”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를 주도한 여성가족부는 교사 비밀조직과의 연관성을 밝혀내라!” 

“검찰은 아이들 따돌림까지 조장한 아동학대 페미 집단을 즉각 조사하고 처벌하라!”   

5월 5일 어린이날 충격적인 소식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었다. 어린 학생들에게 조직적인 페미니즘 사상교육을 한 것으로 보이는 초등학교 교사들의 딥웹이 적발된 것이다. 이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만에 24만 이상 동의를 얻어 청와대가 답변해야할 20만을 이미 넘은 상태이다.   

적발된 사이트에는 마치 범죄조직과도 같이 매우 은밀하고 매우 치밀하게 학생들에게 페미니즘이라는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주입하고자 한 4년 여 간의 기록으로 가득 차있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교사(라는 직업)는 청소년기 이전의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하여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 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별 학생은 되도록이면 가정 형편이 어렵거나, 부모가 있어도 부재하다고 판단되는 아이들을(조부모 양육 또는 보육원) 진로 상담 혹은 학교생활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미리 선별하라”는 충격적인 내용이 여과 없이 포착되어 있다. 적발된 내용에서 그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학생들을 철저히 도구로 이용할 뿐 아니라,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은 집단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사로서 차마 상상할 수도 없는 비윤리적 행위까지 서슴지 않는다.    

2017년 초등교사 페미니스트 모임인 ‘초등젠더교육연구회 아웃박스’가 신설되었다. 이들은 ‘여자답게, 남자답게’라는 박스 같은 성 고정관념을 벗어나자는 의미를 ‘아웃박스’라는 이름에 담았다. 아웃박스에 참여하는 열정적인 페미니스트 교사들은 학생들의 일상 속에 있는 성차별적 시각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페미니즘 교육을 의무화하라는 여성단체들과 한 목소리를 냈다.   

2018년 1월에는 초·중·고에서 페미니즘 교육을 의무화 하라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1개월 동안 213,219명의 동의를 얻은 이 청원에서 청원인은 어린 학생들이 학교에서 여성비하적 요소가 들어있는 단어들을 아무렇게나 쓰는 현실을 지적하며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를 요구한다. 이 청원에 당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페미니즘 교육은 인권교육과 통합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초등학교 때부터 기본권 같은 보편적 인권을 비롯한 통합적 인권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공식 답변을 하였다. 이후 3월 5일 연합뉴스에서는 우리에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하다는 부제를 단 “페미니즘을 초·중·고에서 교육해야한다?”는 영상과 카드뉴스를 통해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에 대한 여론을 부추겼다. 뒤이어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몇 개의 논문들이 나왔다. 마치 주도면밀한 계획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일련의 과정을 거쳐 수개월 만에 전국의 초·중·고 모든 학생들은 연간 15시간 이상 의무적으로 페미니즘 관점의 성교육을 받게 되었다. 매우 노골적인 ‘페미니즘’ 교육이 학교 교육에 공식적으로 안착하게 된 것이다.   

학교에 파견되는 성교육 강사들은 대부분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배출한 강사들로 이들은 이른바 ‘포괄적 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포괄적 성교육’은 ‘성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성소수자의 권리 옹호와 인권 존중을 기반으로 하며, 더 나아가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명목으로 성관계와 피임, 낙태를 권리로 인식하게 한다. 이러한 포괄적 성교육은 페미니즘과 젠더이데올로기에서 나오는 것으로,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사상을 주입한 교사들의 비밀활동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   

우리는 초·중·고에 페미니즘 교육을 의무화하는 일에 가담한 여성가족부와 여성단체들, 그리고 이번에 밝혀진 교사들의 조직적인 페미니즘 사상 강제 주입 활동이 깊은 연관성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 이에 우리는 정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청와대는 페미니즘 사상 세뇌교육을 해온 비밀조직을 철저히 수사하여 명백하게 밝혀내라!”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를 주도한 여성가족부는 이 비밀조직과의 연관성을 밝혀내라!” 

“검찰은 아이들 따돌림까지 조장한 아동학대 페미 집단을 즉각 조사하고 처벌하라!”     


2021년 5월 10일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당당위, 미래대안행동, 바른인권여성연합, 성인권센터, 케이프로라이프, 한국성평화연대 총 7개 단체         

▲ 광화문정부청사 정문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 KHTV



[KHTV생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나쁜 차별금지법(평등법)과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목록보기
지금까지 217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