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하기12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KHTV생방송] 반기독언론 뉴스앤조이 후견인 김형국 목사 이사 추천 책임자인 ACTS아신대 이장호 이사장은 사퇴하라! 

18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높은뜻광성교회 사무국 앞에서는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전국학부모단체연합', 'GMW연합' 주최로, "반기독교, 친동성애, 친이슬람 언론사인 뉴스앤조이 후견인 김형국 목사 이사 추천 책임자 ACTS아신대 이장호 이사장은 사퇴하라!"는 제목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 높은뜻광성교회 사무국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 KHTV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

반기독언론 뉴스앤조이 후견인 김형국 목사 이사 추천 책임자 ACTS아신대 이장호 이사장 사퇴하라!       

▲ 이장호 목사(아신대 이사장)


우리는 김형국 목사를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ACTS 이사로 잘못 추천해 발생한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장호 이사장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음을 천명한다. 그는 김형국 목사를 과거 개인적 친분과 재정적인 측면만을 고려해 이사로 추천하는 실수를 저질렀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는 단순 실수가 아니라 그에 대해 전적으로 신뢰하고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임을 알 수 있다. 그는 김형국 목사에 대한 이사 추천을 반대한 우리의 기자회견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에도 개의치 않고 김형국 목사가 반드시 이사로 들어와야 ACTS가 재정적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강하게 피력했다고 한다. 결국 그는 김형국이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상관 않고 돈 많은 사람이니 끌어들여 학교의 재정적 어려움을 해결받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는 엘리 제사장처럼 어리석은 행동이다. 우리는 영적으로 엘리 제사장처럼 어두워진 그의 모습에 실망하며, ACTS의 미래에 대해 심각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이미 1·2차 기자회견을 통해 아무리 재정적 압박이 있다손 치더라도 받아선 안 되는 후원금이 있으며, 받아들여선 안 되는 인물이 있음을 지적했다. 친동성애, 친이슬람, 차별금지법 옹호 기사를 끊임없이 양산하고 이단 사상인 퀴어신학까지 옹호하는 기사를 끊임없이 쏟아낸 반기독언론 뉴스앤조이를 지금껏 물심양면으로 적극 후원해온 김형국 목사가 어떤 인물인지는 그의 행적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그런데도 이를 간과하고 ACTS의 설립이념인 신본주의와 복음주의에도 부합치 않는 그를 이사로 선임했다는 건 대단히 심각한 문제다.   

이장호 이사장은 김형국 목사에 대해 맹목적 지지 입장을 드러내는 행동을 멈춰야 한다. 김형국 목사에 대한 부정적 시각, 문제 제기가 공표됐으면 먼저 그에 대해 진상을 파악하는 게 순리일 것이다. 그러나 이장호 이사장은 그런 과정을 생략한 채 자신의 입장 관철에만 몰두했다. 이는 그가 처음부터 김형국 목사를 절대 신뢰했기에 그에 대한 어떤 반대목소리도 외면했다고 추론할 수 있다. 이로 미루어 그는 김형국 목사의 신앙 및 가치관에 아무 문제가 없고, 자신도 그와 같은 입장임을 공표한 것으로 판단된다. 우리는 이러한 사실을 묵과할 수 없으며, 김형국 목사의 이사 추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이장호 이사장이 물러나길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우리는 오늘 또다시 엄동설한에도 불구하고 ACTS 동문들과 함께 ACTS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잘못된 이사 추천을 한 이장호 이사장을 규탄하기 위해 높은뜻광성교회 사무국 앞에 섰다. 우리의 외침에 ACTS 동문들이 화답하고 오늘 기자회견에 함께한 건 매우 뜻깊고 고무적인 일이다. 우리는 이사추천위원회 위원 3인 이장호, 김은호, 이재훈 이사 중 이장호 이사장에게 가장 큰 잘못이 있음을 거듭 천명한다. 이번 불미스런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이장호 이사장은 한국교회 앞에 사과하고 결자해지(結者解之)해야 한다. 그 길만이 하나님의 진노를 피하고 ACTS를 살려내는 길이다.   

우리는 더 이상 ACTS가 구설수에 오르지 않고 지금껏 쌓아온 좋은 이미지를 가진 신학교로 남아 계속 발전하길 희망한다. 그러기 위해선 반기독언론 뉴스앤조이를 적극 후원해온 김형국 목사를 이사로 추천해선 절대 안 된다. 우리는 교육부에도 이러한 뜻을 이미 구두로 전달했으며, 안내받은 대로 신문고를 통해 의견을 개진해 김형국 목사가 이사로 취임하는 걸 끝까지 막아낼 것이다.   

다시스로 가던 배가 큰 폭풍을 만나 파선할 위험에 처하게 된 이유는 요나가 니느웨로 가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거역하여 다시스로 도망쳤기 때문이다. 이장호 이사장 또한 ACTS에 왜 지금과 같은 풍랑이 일어났는지 깊이 숙고하고 돌이켜야 한다. 그 길만이 ACTS의 파선 위기를 극복하는 길이고, 한국교회로부터 버림당하지 않는 길이다. 요나를 들어 바다에 던지자 바다가 뛰노는 것이 곧 그친 것(욘 1:15)처럼, 이장호 이사장 본인이 요나처럼 책임지고 김형국 이사 추천을 철회하고 이사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이번 사태가 잠잠해질 것이다. 우리는 진심으로 ACTS가 일반 교단 신학대학교와 차별화된 순수한 신학대학교, 한국교회의 인정받는 초교파신학교로 남아 하나님께 영광 돌리길 기대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김형국 목사를 개인적 친분과 재정적 측면만을 고려해 이사로 추천한 책임을 지고 이장호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하나, 거액 후원한 뉴스앤조이를 통해 한국교회 파괴에 앞장서 큰 피해를 입힌 김형국 목사는 ACTS 이사 자격이 없다. ACTS 이사 자진 반납하고 즉시 물러나라!

하나, 이장호 이사장은 김형국 목사에 대한 진상 파악 외면하고 맹목적 지지 입장을 피력했다. 이장호 이사장은 이사 추천 과오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라!

하나, 우리는 오늘 함께한 ACTS 동문들과 힘을 모아 이사추천위원회 위원 3인 이장호, 김은호, 이재훈 이사에게 회개를 촉구한다. 그리고 가장 큰 잘못이 있는 이장호 이사장은 한국교회 앞에 사과하고 결자해지하라!

하나, ACTS에 큰 풍랑이 일어난 원인은 요나와 같이 하나님 뜻을 거역한 이장호 이사장 때문이다. ACTS의 파선 위기 모면하기 위해 이장호 이사장은 요나처럼 자진 사퇴하라!

하나, 만일 끝까지 김형국 목사 이사 추천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자녀들을 절대 ACTS에 보내지 않을 것이며 전국의 학부모와 함께 ACTS 입학 거부운동에 돌입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


2021년 1월 18일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전국학부모단체연합, GMW연합 

▲ 높은뜻광성교회 사무국 앞 기자회견 현장모습 ⓒ KHTV



[KHTV생방송]은 여러분의 자발적인 시청료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정기후원: http://www.khtv.org/m/support.php

☞일시후원: 국민은행 389801-01-166540 KHTV

☞페이팔후원(해외): info@khtv.org 링크 https://paypal.me/khtvkorea

☞투네이션후원: https://toon.at/donate/khtv

☞건강한 대한민국을 차세대들에게 물려주기 원하는 저희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 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차별금지법과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 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 info@khtv.org]
지금까지 215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지난 생방송

 >  생방송